Media Log

굴소스 애호박 배추볶음이에요

일단 완성컷부터 보여드리고, 요리 시작!!




어제 저녁에는 바람도 쌩쌩 너무 추웠죠?


전 어제 저녁에 애호박 배추볶음에 도전해 보았어요~

이번에는 잊지않고 남편과 같이 먹기 위해 준비~!!

퇴근하기 전까지 이것 저것 해야했기에...

 

후다닥....

김장하고 남은 배추도 있고 다른 재료들도 냉장고에 있는 것들이라

재료는 별 어려움 없이 냉장고에서 꺼내 쓰는 걸로~ㅎㅎ

 

앗!! 굴반장님 레시피에는 홍고추도 있었던 것 같은데...

냉장고에는 홍고추가....

없네요~ ㅜㅜ

그래서 생각해낸 흑새우 등장... 짜잔...

지난번에 통영에 갔을 때 선물로 받아온 흑새우가 이렇게 쓰일 줄이야~

색깔도 푸른계열밖에 없고 뭔가 포인트를 주고 싶은데...

홍고추도 없고~~ ㅜㅜ

냉장고에 있던 흑새우 소환~!!

빨간 새우도 조금 섞여 있긴한데요~

맛이 너무 좋더라구요~

원래 흑새우가 육수를 내도 맛있는 맛이 많이 나온다고 하더라구요 ㅎㅎ

고소하게 씹히는 새우의 진한 맛을 애호박 배추볶음에 담아 보기로 결정했어요~ ㅎㅎ






<준비물>

배추    : 7장

애호박 : 1/2

대파    : 1/2

고추    : 1개

새우    : 한줌

후추    : 약간

굴소스 





준비물이 다 준비 되었다면 재료 손질에 들어가야죠?

배추는 한입크기로 썰고

애호박은 반달 모양으로 예쁘게~

고추와 대파는 어슷썰기해서 준비했어요~






먼저 프라이팬에 식용유 둘어 주시고

애호박을 살짝 볶아 줍니다.






저는 조금볶다가 바로 새우를 넣어줬어요~

새우에서 나오는 감칠맛을 제대로 느낄려면 일찍 넣어줘야 할 것 같아서요~

호박이 노릇해질 때까지 새우와 함께 볶아요~~ ㅎㅎ






애호박이 어느 정도 익으면배추 투하....

배추가 커서 7장만 했는데도....

엄청 양이 많더라구요~

하지만 곧 숨이 죽어서 확 줄어든다는 거~~ ㅎㅎ





여기에 굴소스 넣는 거 잊으시면 안돼용~

제일 중요한 소스 들어갑니다 ^ㅡ^






가까이에서도 한컷~!!

아~~ 후추도 들어갔어요~

사진은... 없네용...;;

역시 두개 동시에는 힘들어용~~ ㅜㅜ






어느 정도 배추의 숨이 죽었따고 생각되면 고추와 대파를 넣어서 마무리...

살짝 볶으면 끝~!! ^ㅡ^






처음엔 그냥... 막 담았어요~~ ㅡㅡ;;

보기도 좋은 게 먹기도 좋다고...

다시다시...

깔끔하게 정리를 좀 했네용~

플레이팅 잘하시는 분들 보면 너무 부러워요~~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굴소스 애호박 배추볶음!!

항상 만들 땐 정신 없는데 만들고 나면 뭐가 뿌듯뿌듯... ㅋㅋ

맛있게 먹어주는 남편이 있어서 더욱 뿌듯했네요~

  

오늘 만든 굴소스 배추볶음을 전부 뚝딱 해버렸어요~ ㅎㅎ

 배 볼록~~ㅋㅋ

 



오늘도 너무너무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위 내용은 "이금기 소스 한 스푼"의 yoske님의 요리레시피를 각색한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leekumkee)

 이금기 소스를 이제 온라인에서 만나보세요. (http://shop.lkkkorea.com)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