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봄이라 그런가..

입맛 없어하시는 영순여사께

드시고 싶은 게 없냐 물었더니

뜨끈한 소고기국이 먹고 싶다 하셨어요.

 

나가서 사드리겠다 하니

집에서 해먹는 게 낫다고 ㅎㅎㅎ

 

잽싸게 마트로 달려가 소고기 양지로 고기를 사왔습니다.

참한 무도 하나 사오구요.

 

저흰 소고기국을 끓일 때 국거리용으로 양지 자주 쓰는데요.

육질이 부드럽고 기름기가 적어 좋답니다.

 

야채를 듬뿍 넣고 칼칼하게 맛을 낸 소고기국

비 온 뒤 쌀쌀한 오늘 한 그릇 먹고 싶지 않으세요? ^^

 


 

 

 

칼칼하고 뜨끈한 소고기

 

 

마트에서 사온 고기랑 무를 갖다드리니

휘릭~ 휘릭~

 

순식간에 재료를 준비하시는 영순여사의 손이

너무 빨라졌어요ㅠㅠ

 

만드시는 중간중간

엄마 스톱! 잠시만요! 를 얼마나 외쳤는지 모르겠네요^^;;;

 

 

 

 

콩나물은 머리를 떼고 깨끗하게 씻어서 물기를 빼주세요.

 

 

 


 

무는 납작납작하게 썰어서 준비해 주시구요.

 

 

 


 

텃밭에서 키워 잘 말려뒀던 토란 줄기에요.

말려서 보관하다가 필요할 때 꺼내

물에 불려서 사용한답니다.

 

전 소고기국에 토란 줄기가 들어간 게 좋더라구요.

야챈데..식감이 쫄깃한 것 같아서요^^

 

피로회복이나 면역강화에도 좋고 단백질, 비타민, 칼슘 등 영양도 풍부하답니다.

 





 

텃밭에서 뽑아온 파도 쓱쓱 썰어서 준비해 둡니다.

 

 

 


 

큰 솥을 불에 올려서 살짝 달군 다음 참기름을 둘러주세요.

 

 

 

 


 

고기와 무를 먼저 넣고 볶아주세요.

 

 

 


 

소금 간을 살짝 해줍니다.

 

다시 쉐킷~ 쉐킷~

바닥이 눌지 않게 저어가며 볶아주세요.

 

 

 


 

국간장으로 간을 해줍니다.

이때 간이 너무 짜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파를 넣어주세요.

(파의 앞부분을 반으로 갈라서 먼저 넣어주세요)

 

 

 


 

고춧가루를 넣고 볶다가

토란 줄기를 넣고 고춧가루를 더 넣어주세요.

 

 

 


 

잘 섞이도록 저어주세요.

 

 

 


 

다듬어 둔 콩나물과 남은 파를 모두 넣어 주세요.

 

재료를 잘 섞어가며 볶아주세요.

 

 

 


 

다진 마늘도 넣고

 

 

 


 

후추도 넣어주세요.

 

다시 재료가 잘 섞이도록 볶아 주세요.

 

 

 


 

솥에 물을 부어줍니다.

 

오늘은 국물이 많지 않는 국을 끓일 거라서

평소보다 물 양을 좀 적게 잡았어요.

 

 

 


 

보글보글 맛있게 끓여주세요.

 

 

 

 

 


 

마지막으로 간을 본 다음

싱겁다 싶으면 소금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잘 끓인 소고기국을 그릇에 담았더니

빨간 국물이 참 먹음직스러워 보여요.

고기도 부드러워 보이죠?

 

 

 


 

작년 김장때 담갔던 무우김치와 배추김치를 꺼냈어요.

소고기국엔 뭐니뭐니 해도 맛깔스런 김치가 같이 있어야 '완성'이죠~^^

 

 


 

쫄깃한 소면을 넣은 소고기국수

 

뜨끈한 소고기국에 잘 삶은 소면을 넣어서 먹어도 맛있답니다.

국수를 삶을 땐 끓는 물에 소금을 살짝 넣어 간을 해주시면 되구요.

 

그릇에 국수를 먼저 담고 국을 올려주면 된답니다~

 

 

국물을 자박자박하게 끓이면

요렇게 국수를 넣고 먹어도 맛이 좋아요.

 

식구가 여럿이다 보니 같은 요리로도

입맛대로 먹어요~ㅎㅎ

 

 

 


 

전 단촐한 밥상으로~

맛있는 김장김치와 국, 밥.

 

소고기국의 건더기가 많아서 젓가락으로 건져 먹는 맛이 쏠쏠했답니다.

 





2015/05/05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여덟번째 이야기. 입맛 돋우는 든든한 밑반찬 장아찌 담기

 

  1. Favicon of https://star39.tistory.com BlogIcon 별내림 at 2015.05.12 18:04 신고 [edit/del]

    이것소고기국이아니라육계장같아요!정말맛있게생겼구 이곳에국수를넣는다는것은기발한발상입니다
    저도요렇게해먹어야겠네요육계장보다훨쉬운데요`

    Reply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at 2015.05.13 13:24 신고 [edit/del]

      육개장보다 손이 덜 가고 훨씬 쉬워요. 소면이 없으시면 칼국수면으로 하셔도 된답니다~^^ 한번 더 끓여서 드시면 진한 맛이 일품이에요!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