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더위를 많이 타지 않는 편인데도 요즘 여름나기가 참 힘이 드는 것 같아요.

날씨가....이건 뭐...

 

컴퓨터 앞에 앉아서 잠시 작업이라도 하려고 하면

열기가 후끈한 것이

시작도 전에 진이 빠지는 기분이 드는 거 있죠?

 

덕분에 입맛도 뚝 떨어지고,

밥을 자꾸 거르게 되는데요.

 

걱정이 되셨는지 영순여사께서 전보다 자주 밥 먹었냐고 물어보시네요ㅎㅎ

 

블로그 포스팅도 할겸

여름철 입맛 돌려주는 요리가 뭐가 있나 머릴 맞대고 있다가

멸치고추다대기 얘기가 나왔어요.

 

왜 처음 듣는 이름이냐고 물었더니

냉장고에 있는 거 못 봤냐고 하시더라구요.

 

(아...냉장고에 좀더 관심을 가져야겠어요 아하하;;)

 

 

[집밥 리얼스토리] 스무번째 이야기

경상도식 여름별미 밥도둑 멸치고추다대기

 

 

 

오늘의 집밥 리얼스토리의 주인공은

경상도식 별미

여름철 밥도둑인 멸치고추 다대기입니다!

 

검색을 하다보니 멸치고추다지기조림이라고도 부르더라구요.

왠지 발음이 더 어려운 것 같아서

멸치고추 다대기라고 하겠습니다^^:

 

조리법도 간단하지만 재료도 무척 간단해요.

 

마른 멸치

청양고추

참기름

간장

식용유

 

 

 

실제로 만드는 데 시간이 얼마 걸리지도 않고

특별한 기술 없이도 만들 수 있는 메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어요~

 

 

 

 

요렇게 찐 깻잎에 쌈 싸먹으면 고소하고 향긋한 맛이 입안 가득~해지구요.

 

 

 

 

 

찐 양배추에 싸먹으면 달달하면서 촉촉한 맛이 그만이랍니다.

 

미리 만들어서 냉장고에 두고 먹어도 되지만,

한번에 적당한 양으로 만들어서 그때그때 먹는 게 좋다고 하시네요.

그래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구요.

 

 

 

밥 한공기, 다대기 한그릇

찐 깻잎에 찐 양배추

그리고 시원한 단배추 된장국.

 

조촐하고 소박한 저녁밥상이었지만,

속 편하고 입맛 도는 맛있는 밥상이었어요.

왠지 건강해 지는 기분도 들고요.

 

일반 비빔장하고는 다른 별미를 먹고 싶다면

한번 집에서 만들어 보세요~!

 

 

 

2015/07/21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열아홉번째 이야기. 구수한 단배추 장국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