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집밥 리얼스토리] 열일곱번째 이야기

보들보들 맛있는 밑반찬 북어조림

 

 

어린시절, 생선이든 고기든 단백질 음식을 잘 먹지 않아서 영순여사의 속을 썩였었는데요.

나중에 성년이 되어서는 음식을 훨씬 덜 가리게 됐어요.

 

그러면서 한번도 먹어보지 못했다가

유레카~!!!를 외쳤던 요리들이 몇가지 있는데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엄마표 북어조림이었어요.

 

 

 

제사가 많은 편이었기 때문에

매번 제삿상에 오른 음식들이 남으면 다양한 처지방법(?)들이 동원되곤 했는데요.

 

처음에 북어는 국을 끓이는 게 보통이었어요.

그러다 어느날,

요 북어조림이 상에 올라오기 시작했는데요.

 

가시도 없고

(나중에서야 미리 가시 손질까지 다 하셨다는 걸 알았어요^^);;

부드러우면서 쫄깃해서

은근 제삿날을 기다리게 되더라구요.

 

 

 

 

 

음식장만을 도와야 하니까 제삿날이

다가오면 귀찮고 좀 그랬는데

맛있는 거 먹는다 하면 또 생각이 달라지더라구요~

 

요즘엔 제삿날이 아니어도

가끔 장에서 북어를 사오셔서 조림을 해주세요.

아무래도 식구들이 잘 먹으니까

그러신 거 같아요.

 

 

 

 

 

북어조림은 식어도 맛있어서

도시락 반찬으로도 괜찮은데요.

한꺼번에 많은 양을 하는 게 아니라서

도시락 반찬보단 집에서 아껴 먹습니다~

 

 

 

 

 

후딱 만들거라고

얼른 찍으라고 하셨던 우리 영순여사!

 

대충대충

쓱쓱~

하시는데도 간이 딱 맞고,

고기는 쫄깃하고

양념은 짭쪼름 달달한 것이

3박자가 딱딱 맞더라구요.

 

오랜 주부의 내공이란 이런 것인가 봅니다.ㅎㅎㅎ

 

 

자~

그럼 북어조림 만들기 시작해 볼게요!

 

 

 

 

 

 

 

2015/06/30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열여섯번째 이야기. 엄마표 즉석 깻잎김치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