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밥 리얼스토리

[집밥 리얼스토리] 열여섯번째 이야기. 엄마표 즉석 깻잎김치

 집밥리얼스토리 열여섯번째 이야기

엄마표 즉석 깻잎김치

 

 

요즘 실외활동을 많이 줄여서 그런지

날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도...

그런 변화에 대해서도 좀 무뎌진 기분이었는데요.

 

모처럼 비온 뒤 하늘이 맑은 날,

오랜만에 마당에 나가서 여유를 좀 부려봤답니다.

 

 

마당 한쪽에 있는 복분자가 어느새 까맣게 익어가고 있고,

 

 

 

 

 

영순여사께서 공을 들이고 있는 블루베리도 먹음직스럽게 컸더라구요.

 

괜히 영순여사 뒤를 따라다니면서

화분에 물도 주고

장독대도 살피다 보니

 

자연스레 광합성도 좀 했구요~ㅎㅎ

 

 

 

 

 

현관 앞에 박스가 하나 놓여있길래 뭔가 하고 봤더니

텃밭에서 캐온 감자였어요.

어느 새 이만큼 컸다 싶게 한박스 가득 채워져 있더라구요.

 

문득..

감자 캘때 따라가서 도와드리려고 했었다는 게 기억이 나서 말씀드렸더니,

아침 일찍..

정말 일!찍! 다녀오셨다고-_-;;;

 

 

 

 

 

작년에 텃밭 감자 농사가 잘 되기도 했었지만

맛이 참 좋았거든요.

올해는 어떨가 좀 걱정을 하셨는데..ㅎㅎ

맛이 괜찮더라구요.

 

비록 크기는 들쑥 날쑥이지만요~

 

 

 

6월로 접어들면서

텃밭이랑 마당에 심어둔 깻잎으로 김치를 만들어 먹기 시작했어요.

요맘때 깻잎이 아니면 먹을 수 없는 즉석 깻잎김치~ㅎㅎ

 

 

 

간단한 양념장으로 쓱쓱~ 발라주기만 하면 끝!

도시락 반찬으로도 좋고,

향긋한 깻잎향 때문에 다른 반찬 더 놓은 필요없이

깨끗하게 밥 한공기를 비우게 하는 밑반찬이에요.

 

 

 

 

깻잎김치를 담을 때,

다른 집에선 파나, 양파, 당근 같은 채소를 넣고

김치소를 만들기도 하는데요.

 

영순여사는 보드라운 깻잎을 제대로 먹을 수 있는 때에 담는 거라

멸치액젓과 매실액 등이 들어간 간단한 양념장 외엔

다른 재료를 더 안넣으신대요.

 

 

 

간단한 양념장으로 만든

영순여사표 엄마손 즉석 깻잎김치.

어떻게 만드는지 한번 볼까요?

 

 

 

 

 

 

 

2015/06/23 - [집밥 리얼스토리] - [집밥 리얼스토리] 열다섯번째 이야기. 고소한 시골식 콩장/콩자반 만들기

 

 

  •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06.30 17:57 신고

    깻잎으로 김치를 담구어 먹을 수가 있군요..
    보통은 깻잎을 약간 데쳐 먹든지 하는 데....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6월을 잘 마무리 하시기 바라면서...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2015.07.02 09:11 신고

      깻잎이 보드랍고 향긋한 6~7월에 먹을 수 있는 여름김치라고 하시더라구요. 담아서 바로 먹어도 되고 냉장보관 해서 오래 두고 먹어도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