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출출할 때

따끈한 전 한장 부쳐서 먹으면 참 좋아요

기름에 지진 고소한 밀가루 냄새와

쭉쭉 찢어서 먹는 그 맛..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도는데요.

 

김장김치 후,

배추쌈을 싸먹기 위해 따로 남겨두었던

배추를 이용해서 간단하고 색다른 먹거리 만드는 법을 알려드릴게요.

 

고소하게 부쳐낸 배추전인데요.

평소에는 그냥 하얀 밀가루 반죽으로만 부쳐 먹던 배추전을

좀 색다르게 두반장 소스 한스푼을 넣어 만들어 보세요.

 

김치전은 짠맛이 강하지만

두반장을 넣은 배추전은

적당한 매콤함에

짜지도 않은 것이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아요.

 

 

 

 

초간단 별미 간식 만들기!

짭짤하고 달달한 두반장 배추전

 

 

 

:: 재료 ::

배추

부침가루

이금기 중화 두반장

 

 

 

재료도 정말 간단하죠?

그럼 만들기 시작해 볼게요~

 

 

 

 

 

부침가루 반죽에 두반장 1스푼을 넣어 고루 섞어줍니다.

조미료, 맛소금 요런 거 필요없어요~!

그저 두반장 1스푼이면 OK!

 

 

 

 

 

붉게 물든 반죽이에요!ㅎㅎ

 

 

 

 

 

깨끗이 씻어 물기를 털어낸 배춧잎에 반죽을 잘 묻혀주세요.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에 올려

노릇노릇하게 부쳐냅니다.

 

 

 

 

 

타지 않도록 앞뒤로 잘 뒤집어 주면서

배추 줄기부분의 숨이 어느정도 죽을 때까지 부쳐주시면 됩니다.

 

 

 

 

 

그냥 하얀 부침가루에 부친 전이 밋밋하게 느껴졌다면

이금기 중화 두반장 한스푼 톡~ 넣어서

한번 만들어 보세요.

 

두반장만의 구수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밀가루 특유의 냄새로 날려주고,

적당한 짭짤함은

배추와 잘 어우러져서

자꾸만 손이 간답니다.

 

 

하얀 배추전 보다는

빨간 배추전~

 

매콤 달달 짭쪼름한

두반장 배추전

쉽고 맛있게 만들어 보세요.

 

 

 


 

위 내용은 "이금기 소스 사용자들의 모임 소스앤쿡"의 둥둥베베맘의 요리레시피를 각색한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leekumkee)
이금기 소스를 이제 온라인 이금기몰에서 만나보세요. (http://shop.lkkkorea.com)

 


 

 

 

 

2015/11/30 - [이금기 이야기/이금기 이야기] - [강호대결 중화대반점] 이금기와 함께 하는 황금레시피-두반장 굴소스 한국식 고추잡채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