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촉촉하고 감칠맛나는 삼치 마늘 덮밥

 

 

 

 

 

 

삼치 스테이크 덮밥

 

 

 

촉촉하고 고소한 삼치 채소,마늘 덮밥

 

 

 

 

생선 중에 비린내 안 나는 것 중에 하나인 삼치는 손질하기도 간단하고 살도 도톰합니다.

특히나 비린내를 싫어하는 사람이 찾는 생선 삼치.

 

 

삼치를 구워먹다 오늘은 촉촉한 덮밥을 만들었어요.

우리나라 사람은 국물 있는 요리를 은근히 좋아하잖아요. 저 역시 촉촉한 덮밥이 좋더군요.

다른 반찬 필요없이 덮밥 하나면 되니까요.

 

 

준비할 재료는 삼치와 채소만 있으면 되는데요.

집에 있는 채소 아무거나 넣어주시면 돼요. 저는 마늘을 넉넉하게 넣어주었어요.

 

 

 


  삼치 채소 마늘 덮밥 (2인분)

 

[재료]

삼치 두 토막, 비트잎 5잎, 샬롯 2개, 홍고추1개, 마늘1통, 월계수잎 1개, 대파, 후추약간

조선간장 반 큰술, 노추소스 1큰술 반, 녹말가루






촉촉하고 맛난 소스 덮밥






마늘 1통을 다 넣어준 덮밥이에요.

마늘 맛도 삼치 못지않아요. 제가 워낙 마늘을 좋아해서 넉넉하게 넣어주었어요.






삼치스테이크로 포장된 우리나라 연근해의 아표층에 서식하는 삼치로 안전한 생선이에요.

요즘 일본산 생선은 안 드시는 게 좋아요. 

아이스팩과 함께 도착한 미니바다의 삼치 스테이크는 살이 단단하고 싱싱하군요.

부드럽고 담백한 순살 삼치는 흐르는 물에 씻어서 채반에 건져 물기를 제거합니다.






비트잎을 손으로 적당히 뜯어 놓고, 통마늘1통을 준비했어요.

샬롯이 없으면 양파로 대신하시고요.

 






씻어 채반에 건져 물기가 쪽 빠진 삼치는 먹기 좋은 크키고 큰 깍두기 크기 정도로 네모나게 썰어주세요.

 





삼치에 감자전분을 앞뒤 묻혀주세요. 여분의 가루는 톡톡 털어서

달군 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넣고 삼치를 튀기듯 익혀주세요.






앞뒤 노릇노릇 튀겨준 삼치를 꺼내 요리시트에 꺼내 기름기를 제거해 주세요.






소스 만들기



달군팬에 마늘향과 대파향이 나도록 볶아주세요.

→ 물 3컵, 조선간장과 월계수잎을 넣고 끓여주세요.






그리고 이금기 노추소스를 1 큰술반 정도 넣어주고 끓여줍니다. 이 소스가 없으면 굴소스로 해도 좋아요.

굴소스가 없으면 조선간장으로.. ^^;






뭉근하게 끓이면서 마지막에 녹말 반 큰술 정도 넣고 농도를 줍니다.






고슬고슬한 밥위에 비트잎을 올리고요.






비트잎 위에 따끈한 삼치를 가득 올려주세요.






뜨거운 소스를 부어주세요. 






국물도 넉넉하게 붓고 삼치도 촉촉하게 국물이 배어들어 간이 딱 맞으면 정말 맛나요.

 






밥과 함께 삼삼한 삼치랑 드시면 정말 깔끔하고 좋아요.







삼삼하고 단맛이 도는 소스 국물과 밥을 비벼 삼치랑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 없어요. 

지금 생각해도 꿀맛이 따로 없어요. 저도 반한 덮밥이랍니다~ ㅎ

 

저염식의 삼치와 채소와 마늘, 그야말로 웰빙 건강식 덮밥이 되겠지요. 

먹는 도중에 채소를 추가해서 먹어도 좋고요. 

 

삼치 두 토막으로 만든 덮밥.

입안에 촉촉한 밥과 감칠맛 도는 삼치 채소 마늘 덮밥 맛있게 드세요.^^ 








위 내용은 "이금기 소스 한 스푼"의 이그림님의 요리레시피를 각색한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leekumkee)

이금기 소스를 이제 온라인에서 만나보세요. (http://shop.lkkkorea.com)







2014/11/24 - [요리열전/굴소스 요리] - 찬바람이 불면 호빵보다, 어묵국수 어떠세요?


  1. BlogIcon yuri_twit at 2015.02.10 21:22 [edit/del]

    사진만봐도 배고프네용 ㅠㅠㅠㅠ군침 ㅠㅠ

    Reply
  2. BlogIcon 미나미나 at 2015.02.12 20:22 [edit/del]

    덮밥은 뭐니뭐니해도 소스가 중요한데 소스만들 때 이금기소스만있으면 아주 편하게 만들수있겠어요~~!!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