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지난 번에 만들어 두었던 고추기름을 다 사용해서

어제는 다시 고추기름을 만들어 놓았어요.

고추기름이 있으니 뭔가 만들어야만 한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

양배추를 볶아서 간단한 반찬을 준비했어요.


음~ 매운 고추가 빠지면 왠지 서운해~

양배추랑 고추랑, 버섯까지 넣어서 휘리릭 볶아

썰렁한 식탁에 올려 놓았더니 맛있게들 먹더라구요.


고추기름을 넣으면 매콤한 맛이 서서히 올라와서 좋아요.

그래서 가끔 볶음 요리를 할 때 고추기름을 넣어서 볶아내곤 한답니다.

아삭아삭한 양배추가 주인공인 볶음요리~ 소개할게요^^








[재료]

양배추 큰 것 1/4통, 새송이버섯 1/2개, 당근 1/3개, 통마늘 3쪽, 청양고추 1개

고추기름 2Ts, 굴소스 2Ts, 미림 1Ts, 간장 1ts, 후추가루, 통깨, 검은깨, 참기름 1/2ts




양배추가 위에 좋은 거 아시지요?

위장이 약한 분들은 자주 드실 것 같은데요.

쪄먹기도 하고, 생으로 먹기도 하고, 볶아 먹기도 하고.

다양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양배추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준비해요.

통으로 자르면 굵고 단단한 심이 있는데, 그건 도려낸 뒤 썰어주세요.

새송이버섯은 길쭉하게 채썰어 준비하고,

당근도 채썰어 주고, 마늘은 편 썰어서 두고,

청양고추는 어슷썰어서 준비해요.






달군 팬에 고추기름을 둘러주고, 편 썬 마늘을 넣어서 볶으면서 향을 내요.

마늘 향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당근과 새송이버섯을 넣어서 볶아요.






재료들이 거의 익어가면 양배추를 넣어서 휘리릭 섞어가며 볶아주고,

굴소스와 미림, 간장 섞은 걸 넣어서 양념이 배이도록 볶아요.






양배추의 숨이 좀 죽으면 청양고추를 넣어서 샤샤삭~

고추의 매운 기운이 올라오면 참기름을 넣어 섞어주고,

후추가루, 통깨, 검은깨를 넣어서 섞은 뒤 불에서 내려요.






재료만 손질해 두면 순서대로 넣어가며 볶아내면 된답니다.






볶아내도 아삭한 식감이 살아있는 양배추.

너무 푹 무를때까지 볶아내면 양배추 고유의 식감을 맛볼 수 없으니

살짝만 숨을 죽인다 생각하고 볶아내세요.


고추기름의 매운 향이 솔솔 올라와요.

또 다른 청양고추의 매운 향도 솔솔~

굴소스와 미림이 이 매콤한 맛들을 조금 중화시켜 줘서

먹을 때는 부담없어서 괜찮네요.






간간히 씹히는 버섯의 쫄깃함도 좋아요.

저는 음식을 만들때 여러가지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게 좋더라구요.

물론 서로 잘 어우러져야 하겠지만요ㅎ


이렇게 슥슥 볶아내면 두어끼 맛있게 먹을 수 있답니다.






오늘은 또 뭘 해 먹나...?

고민하고 계신다면,

건강에도 좋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양배추 볶음 어떠세요?









위 내용은 "이금기 소스 한 스푼"의 서현마미님의 요리레시피를 각색한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leekumkee)

이금기 소스를 이제 온라인에서 만나보세요. (http://shop.lkkkorea.com)








2013/05/23 - [요리열전/그 이외 요리] - 망고 향이 더해진 흑미 베이글 샌드위치


  1. BlogIcon yuri_twit at 2015.03.02 20:18 [edit/del]

    오늘뭐먹지에서도 봤는데 고추기름은 정말 중식요리에서 없어선안될거같아요 ㅎㅎ저도 만들어서 요리에쓰고싶네요 ㅎㅎ아삭하고 맛있는 양배추볶음에도 굿굿 ㅎㅎ

    Reply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at 2015.03.03 03:41 신고 [edit/del]

      성시경을 매료시켰던 이연복 셰프의 고추기름이 생각나네요~ㅎㅎㅎ 양배추볶음은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반찬이라 바쁠 때 요 레시피 한번 사용해 보세요~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