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열전/이금기소스 요리

추석요리 레시피 , 굴소스와 노추가 들어간 해물 잡채

 

 

 

 

이금기 추석요리 레시피~

프리미엄 굴소스와 노추(노두유)가 들어간 해물 잡채

 

 

 

이금기 체험단으로 활동하셨던 유현맘님의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이금기 소스를 활용하여 푸짐하고 맛깔스러운 추석음식~!

 

노추와 굴소스가 들어가서 색도 곱고 감칠맛나면서

해물이 들어가 식감이 더욱 풍부하고 맛있는 잡채입니다 :)

 

 

 

 

 

이금기 굴소스와 노추를 활용해 만들 수 있는 추석음식이 굉장히 많은데요,

 

오늘은 평상시에도 자주 해먹을 수 있는 해물 잡채!

잡채에도 굴소스와 노추가 들어가면 확실히 다르답니다 :)

 

 

 

 

 

 

 

+ 추석음식 해물잡채 재료 +

 

해물 200g, 시금치 1/2단, 양파 1개, 당근 반개, 건표고버섯 1컵, 소금 약간, 포도씨유

 

잡채 양념 : 간장 3T, 프리미엄 굴소스 1T, 노추 1T, 설탕 2T, 들기름 2T, 통깨 1T,

다진 마늘 1/2T, 다진 파 1/2T, 후추 1/4t 

 

 

 

 

 

 

 

 

시금치는 다듬어서 씻은 뒤 끓는 물에 소금을 넣어 살짝 데쳐서 물기를 짜주세요.

 

 

 

 

 

 

 

 

양파와 당근은 채를 썰어주세요.

 

 

 

 

 

 

 

 

오징어도 길게 당근과 비슷한 길이로 0.7cm 굵기로 썰어주세요.

 

 

 

 

 

 

 

 

분량의 재료를 섞어서 잡채 양념을 만들어줍니다.

 

 

 

 

 

 

 

 

이번에는 이금기 굴소스와 노추 소스가 들어가니까~

평소 잡채를 만들 때보다 간장과 설탕의 양을 줄여주세요. :)

 

굴소스는 감칠맛을 더해주고 노추소스는 색과 윤기를 더해줍니다.

 

 

 

 

 

 

 

 

끓는 물에 기름을 몇방울 떨어뜨리고 당면을 넣어서 면이 통통해질 때 까지 삶아주세요.

 

 

 

 

 

 

 

 

시금치는 소금을 넣어 살짝 밑간만 한 뒤 무쳐주세요.

 

 

 

 

 

 

 

 

달군 팬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당근과 양파를 볶아주세요.

당근과 양파에도 소금을 넣어서 밑간을 해줍니다.

 

 

 

 

 

 

 

 

불린 표고버섯의 물기를 짜내고 잡채양념을 1T 넣어서 조물조물 비벼준다음

팬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잘 볶아주세요. 물도 한 숟갈 넣어서 더 볶아주시고..

 

 

 

 

 

 

 

 

새우와 오징어를 넣고 함께 해물이 익을때까지 볶아주세요.

 

 

 

 

 

 

 

 

삶아진 당면은 체반에 받쳐서 물기를 빼주고 넓직한 볼에 넣어 한 김 식혀주고

채소와 해물을 넣고 양념장을 넣어주세요.

 

 

 

 

 

 

 

양념이 골고루 섞어지게 잘 무쳐줍니다. 그럼 해물잡채 완성~

윤기나고 참 맛있어보이죠?!ㅎㅎ

 

 

 

 

 

 

이금기 굴소스와 노추를 사용하지 않은 잡채와 사용한 잡채 비교 샷~

과연, 굴소스와 노추가 들어간 쪽이 색감도 찐~하고 윤기도 좌르르 흐르고~

실제로도 훨씬 더 맛있답니다.ㅎㅎ

 

 

 

 

 

 

 

 

탱탱한 새우와 쫄깃한 오징어, 표고버섯 등... 식감이 풍부한 해물잡채 완성!

 

 

 

 

 

 

 

굴 함량이 무려 40% 나 되는 프리미엄 굴소스~

음식에 감칠맛과 짭쪼롬함을 더해주고 부족한 느낌을 잡아줍니다.

 

중국식 간장 소스인 프리미엄 노추(노두유)~

색이 진하고 짠맛이 약하며 단맛이 좀 더 강해서 요리에 색깔을 내줄 때 최고~

 

 

 

 

 

 

프리미엄 굴소스와 노추는 그야말로 천생연분~

 

 

 

 

 

 

 

이금기! 올 추석 연휴에도 잘~ 부탁합니다.ㅎㅎ

 

 

 

 

 

 

이금기 프리미엄 굴소스 255g/510g

 

 

 

 

 

이금기 프리미엄 노추(노두유) 500ml

 

 

 

 

http://shop.lkkkorea.com/

 

 

 

  • 이전 댓글 더보기